지하철에서 성추행하다 딱 걸려 경찰 조사 받는 서울시 5급 공무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시스] 하종민 기자 = 서울시청 공무원들의 성 추문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앞서 서울시청 비서실에서 근무했던 직원의 성폭행 사건에 이어 이번에는 지하철내 성추행 사건이 불거졌다.


서울시는 4일 서울시청 소속 사무관의 지하철 내 성추행 사건을 인지하고 대기발령 조치를 내렸다고 밝혔다.


서울시 관계자는 "지난달 23일 서울시청 사무관 A씨가 지하철 내 성추행 신고를 받고 경찰에 인계됐다. 시는 해당 내용을 24일 인지했고 곧장 대기발령 조치를 내렸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 A씨는 성추행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는 상황인 만큼 조사가 끝나면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앞서 지난달 14일에도 서울시 비서실에 근무했던 공무원이 함께 일하던 동료를 성폭행한 혐의로 서초경찰서에 입건된 사건이 발생했다. 해당 사건은 피해자가 직접 고소를 했고, 시는 곧바로 가해자로 지목된 공무원을 타 부서로 인사조치 했다.


서울시는 연이은 공무원들의 성 추문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직접 서울시 행정국장이 나와 사과까지 했지만 불과 10여일 만에 성 추문이 재발하면서 난감한 상황이다.


서울특별시공무원노동조합(서공노)도 이날 성명서를 통해 앞서 발생한 서울시 공무원의 성폭행 사건과 그에 대한 조치를 비판했다.


신용수 서공노 위원장은 "시장 비서실 직원 성폭행 사건이라는 충격적인 소식이 시청가족들의 가슴을 후벼 팠다. 용납할 수 없는 범죄행위에다 다른 곳도 아닌 시장 최측근에서 발생한 사건이라 어안이 벙벙해졌다"고 지적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신 위원장은 "노조차원에서도 정확한 사실관계를 모르기에 신중히 살피고 시 집행부의 조치를 기다렸지만 일이 터진 후 사후 대응 방식은 납득하기 어려웠다"며 "가장 의아했던 점은 가해자를 통상적으로 행해지던 대기발령이 아니라 타부서(B정책실) 지원근무 발령을 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간 비교적 작은 일탈행위에도 여지없이 대기발령부터 내고 보는 인사관행을 고려해 볼 때, 시장비서실 직원에 대한 특혜성 인사조치라고 보여진다"고 비판했다.


그는 "지난달 29일 오후 박원순 서울시장을 만나 이번 사건에서 불거진 여러 잘못들에 대해 인사관리 책임자의 책임을 물을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현재 박원순 시장의 합당한 조치를 주시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공직사회가 시민에게 떳떳해지려면 스스로의 치부를 감추는 것이 아니라 진솔하게 알리고 반성하는 데서부터 비롯된다"며 "이번 사건을 반면교사로 삼아 향후에는 부끄러운 행태가 다시는 반복되지 않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