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때문에 '파리' 날리다가 이제야 관객 조금씩 모이고 있는 CGV·롯시·메가박스

인사이트손님이 감소해 한산한 CGV 전경 / 뉴시스


[뉴시스] 남정현 기자 = 부처님오신날부터 시작된 사흘간의 황금연휴로 영화관이 조금씩 활기를 띄고 있다.


3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2일까지 하루 관객은 7만~10만명대를 기록했다. 특히 지난달 30일에는 10만6912명이 전국 극장을 찾았다. 하루 관객이 10만명을 넘어선 것은 지난 3월14일(10만2321명) 이후 47일 만이다.


극장가에 활력을 불어넣은 1등 공신은 영화 '트롤: 월드 투어'다. 지난달 29일 개봉한 이 작품은 2일까지 연휴 사흘간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지난 2일에는 1만946명의 관객을 극장으로 들였다. 누적관객수는 4만6000명이다.VOD 동시 공개로 3대 대형 영화관 중 메가박스에서만 개봉했지만, 가정의 달을 맞아 가족 관객들의 발길을 붙들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롯데시네마 모습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손님 없는 메가박스 모습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 영화는 팝, 록, 클래식, 컨트리, 펑크, 테크노로 이뤄진 6개의 트롤 마을에서 벌어지는 뮤직 배틀을 그린 영화이다. 한국판 더빙에는 '레드벨벳' 웬디, 'SF9' 로운이 참여했다. 영화에는 레드벨벳의 '러시안 룰렛'과 싸이의 '강남스타일' 등 K팝 등이 삽입됐다.


2위에는 7914명의 관객을 동원한 '나의 청춘은 너의 것'이 올랐다. 누적관객수는 3만4758명이다.


'호텔 레이크'는 이날 7115명이 관람하며 3위를 차지했다. 누적관객수는 3만197명이다.


4위는 고(故) 장국영의 유작으로 칸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에 빛나는 재개봉 영화 '패왕별희 디 오리지널'이 차지했다. 6634명이 관람해 누적관객수는 1만7235명이다.


인사이트영화 '트롤: 월드 투어'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최고의 경극 배우로 불리는 '두지'(장국영)와 '시투'(장풍의)의 우정, 사랑, 그리고 열정으로 가득했던 파란만장한 삶을 그린 영화다. 이번 상영본은 중국에서 상영 금지됐던 버전으로, 원작보다 15분 추가돼 상영시간이 171분이나 된다. 천카이거 감독이 연출했다.


5위에도 재개봉작인 '어벤져스: 엔드게임'이 올랐다. 5766명이 관람해 누적관객수는 1396만1771명이 됐다.


이처럼 극장가가 다소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관객 수는 지난해 비슷한 시기에 한참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 지난해 4월30일 일일 관객수는 60만여명을 기록한 바 있다.


영화계에서는 CJ, 롯데, 메가박스, NEW, 쇼박스 등 대형 배급사가 영화 개봉을 시작하는 다음달부터 극장가가 회복하기 시작해 8월 정도 돼야 평년 수준을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영화 '패왕별희 디 오리지널'


예고편 공개, 제작발표회, 인터뷰, 시사회 등 약 한 달의 개봉 전 마케팅 기간을 고려할 때 6월 개봉을 위해서는 최소 5월 초 개봉이 확정돼야 한다. 하지만 현재 4대 배급사 중 6월 개봉을 유일하게 고려 중인 곳은 CJ ENM이 유일하다.


CJ ENM이 6월 개봉을 위해 제작사와 협의 중인 영화 '도굴'은 타고난 천재 도굴꾼 '동구'가 전국의 전문가들과 함께 땅 속에 숨어있는 유물을 파헤친다는 범죄오락 장르 영화다. 이제훈, 조우진, 신혜선, 임원희가 주연을 맡았다.


이후 가장 빠른 시기 공개작은 여름 개봉을 확정한 '반도'(NEW)와 '영웅'(CJ ENM) 두 편이다.


올해 최고의 기대작 중 하나인 '반도'는 4월 첫 주 영화의 1차 예고편을 공개하며 영화팬의 기대를 한껏 끌어올렸다. 2016년 천만 관객을 모은 '부산행'의 뒷 이야기를 다룬다. 강동원, 지정현이 주연을 맡았고, 제작비 약 200억원이 투입된 대작이다. '영웅'은 안중근 의사의 이야기를 다룬 뮤지컬영화로 정성화, 김고은, 나문희 등이 출연한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