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cm 여자는 47kg, 175cm 남자는 63kg일 때 제일 옷발 잘 받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패션모델과 같은 옷을 입어도 왜 나는 사진 같은 느낌이 나지 않는 걸까. 그 이유는 저마다 다른 '옷발' 때문이다.


흔히들 옷발은 비율, 키, 체중의 삼박자가 맞아떨어질 때 완성이라고 한다. 그러나 키나 비율의 경우 후천적으로 바꾸기에는 다소 어려움이 따른다.


다만 체중의 경우 노력에 비례해 가꿀 수 있는 부분이다. 체중이 옷발에 영향을 미친다는 점도 부정할 수 없는 부분이다.


그렇다면 흔히 이야기하는 가장 '옷발'이 잘 받는 체중은 어느 정도일까.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중심으로 '신장별 옷발이 가장 잘 받는 체중'에 대해 정리한 표가 누리꾼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 표에 따르면 남성의 평균 키 173cm의 이상적인 체중은 61.3kg이다. 또 여성의 평균 키 161cm에는 48kg이 가장 옷발이 잘 받는다.


통상적으로 여성은 50kg 전후의 체중일 때 가장 옷발을 잘 받았으며, 남성은 60kg 초중반일 경우 옷의 태가 잘 산다.


일반적으로 알려진 남성과 여성의 평균 키 기준 표준 체중이 각각 68.1kg, 51.9 kg이라는 점에서 이 표는 '저체중'의 사람이 옷발이 잘 산다고 정의했다.


인사이트피오 / Instagram 'pyojihoon_official'


인사이트수지 / Instagram 'skuukzky'


표를 본 누리꾼들은 다이어트를 강요하는 것 같은 느낌이 들지만 맞는 말이라고 입을 모았다. 이들은 "기분이 상해도 부정하지 못하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누구나 한 번쯤 멋진 몸매를 만들어 모델 같은 옷맵시를 자랑하고 싶어 한다. 하지만 무리한 다이어트는 화를 부른다.


가장 중요한 것은 건강이니, 무리가 가지 않는 선에서 천천히 꾸준하게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겠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