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나 때문이야"···김희애 품 벗어나 아빠 박해준 집으로 떠난 '부부의 세계' 전진서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부부의 세계'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부부의 세계' 전진서가 김희애의 품을 떠났다.


지난 2일 방송된 JTBC '부부의 세계'에서는 이준영(전진서 분)이 엄마 지선우(김희애 분)의 곁을 떠나 아빠 이태오(박해준 분)에게 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여다경(한소희 분)은 이태오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이준영을 이용하기로 결심했다.


카페에서 이준영과 만남을 가진 여다경은 "아빠한테 얘기 들었다"며 "네가 힘든 만큼 엄마도 되게 힘들 거다"라고 조심스레 말을 건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부부의 세계'


이어 "난 너도 그렇고 네 엄마한테도 나쁜 감정 없다. 오히려 두 사람이 잘 살아주기를 바라는 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솔직히 말하자면, 내가 네 엄마라면 떠나고 싶을 거 같다. 사실이 아니라고 해도 그 소문들을 어떻게 견디겠냐. 그런데도 떠나지 못하는 이유는 딱 하나다. 준영이 너 하나 때문에 그 모든 걸 참는 거다"라며 이준영의 마음을 흔들었다.


이내 여다경은 본심을 드러냈다. 그는 "네가 아빠한테 오는 건 어떻겠냐"고 제안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부부의 세계'


이준영은 "지금 나더러 엄마를 버리고 아빠한테 가라는 말이냐"고 화를 냈지만, 결국 여다경의 말에 흔들렸고 이태오의 집에 들어가기로 결심했다.


얼마 후 지선우는 짐을 싸고 집을 떠나려는 이준영을 발견했다. 당황한 지선우에게 이준영은 "내가 생각해봤는데 엄마가 편하게 못 사는 게 나 때문인 것 같다. 나 때문에 살지 마. 그럴수록 나도 힘들다"라고 말했다.


결국 이준영은 이태오와 함께 집을 떠났고, 지선우는 눈물을 흘리며 제자리에 주저앉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부부의 세계'


Naver TV '부부의 세계'


Naver TV '부부의 세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