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때 날아간 제주도 기상청 관측 장비가 미국 바닷가에서 발견됐다

인사이트캘리포니아 해안서 발견된 파고부이 / 기상청


[뉴시스] 최현호 기자 = 2014년 유실된 한국 기상청 장비가 최근 미국 해안에서 발견된 것으로 파악됐다. 


약 6년 만에 미국에서 발견된 것인데, 2013년 유출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와 연결지어 참고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29일 기상청에 따르면 미국 스크립스 해양연구소는 지난 6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멘도시노 곶에서 한국 기상청의 제주도 서귀포 파고부이(해상에서 파도나 바람을 관측하는 기상 관측 장비)를 발견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멘도시노 곶 / 구글지도


이 파고부이는 2014년 7월 31일 국내에 제12호 태풍 나크리가 북상했을 당시 유실된 것이다.


기상청은 이 파고부이가 태평양의 시계 방향 아열대 순환에 따라 약 5년 8개월(약 2077일) 동안 표류하며, 해류를 타고 태평양을 횡단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제주도에서 캘리포니아 멘도시노까지의 거리는 약 9065㎞인 것으로 전해졌다. 기상청은 거리와 날짜 등으로 단순 계산하면 파고부이의 이동속도는 약 4.4㎞인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파고부이의 발견은 지난 2013년 유출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와 연결지어 참고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앞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유출 당시, 해양수산부는 오염수가 미국 연안에 도달하는 데 5년이 걸릴 것이라고 예상한 바 있다.


이번 파고부이 발견은 이같은 예상이 어느정도 일치한다는 것을 보여준 셈이다.


당시 해양수산부는 오염수가 해류를 타다 10년 뒤에는 우리나라로 올 것이라고도 예측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SBS '런닝맨'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