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주, 밤하늘에 뜬 가장 밝은 샛별 '금성' 볼 수 있다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이병찬 기자 = 연중 가장 밝은 샛별(금성)을 다음 주 밤하늘에서 볼 수 있다.


25일 충북 충주고구려천문과학관에 따르면 내주 중 금성의 밝기는 -4.73등급까지 올라갈 전망이다. 이 정도면 1등성보다 200배 밝고, 북극성보다 1000배 더 밝게 빛나는 것이다.


과학관은 금성의 지금 밝기는 -4.72등급이지만 내주 중 금성의 거리가 지구와 가까워지면서 급격히 밝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NASA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한국천문과학연구원


하지만 금성은 지구와 가까울수록 초승달처럼 가늘어진다. 내주가 지나면 지구와 더 가까워지고 가늘어져 별의 밝기는 오히려 감소하게 된다.


특히 5월 중순 이후에는 금성이 태양과 가까워져 보기 어려워지고 6월 4일이면 해와 금성, 지구가 일직선이 돼 볼 수 없게 된다고 과학관은 전했다.


과학관 관계자는 "내주 중 금성은 해가 진 뒤 서쪽 하늘에서 보이기 시작해 밤 10시께 진다"면서 "26일과 27일 가장 밝은 금성을 초승달과 함께 관측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NASA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