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연소 코로나 확진 '생후 45일' 아기, 완치돼 퇴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최창호 기자 = 국내 최연소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 치료를 받아오던 생후 45일 남자 아기가 38일만에 퇴원했다.


8일 동국대경주병원에 따르면 경산에 사는 아기는 2020년 1월 15일생으로 2월 29일 엄마(30)와 함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음압병동에서 치료를 받아왔다.


아기의 아빠도 2월 27일 확진 판정을 받아 일가족이 함께 치료를 받아왔다. 당시 아기는 생후 45일이었다.


인사이트국내 최연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진 판정을 받은 아기와 가족을 치료한 동국대경주병원 의료진 / 뉴스1


병원 측은 코로나19 증상이 사라진 후 하루(24시간) 간격으로 두 번의 바이러스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확인, 퇴원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기의 가족은 "가족을 위해 그동안 최선을 다해 치료해 준 의료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인사를 남겼다.


동국대 경주병원에는 12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치료를 받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