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인 내일(8일) 아침 일부 지역 '꽃샘추위' 찾아와 기온 영하까지 떨어진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뉴시스] 최현호 기자 = 오는 8일도 전국이 대체로 포근한 날씨를 보이겠으나, 일부 지역에선 아침기온이 영하로 떨어져 출근길엔 따뜻한 옷차림이 필요하겠다.


기상청은 7일 "내일 낮 기온은 오늘보다 2~4도 낮겠으나, 대부분 지역에서 15도 내외로 비교적 포근하겠다"면서 "내일 중부 내륙에서는 아침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곳이 있어 쌀쌀하겠고,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도 이상 매우 크겠다"고 예측했다.


8일 아침 최저기온은 -1~9도, 낮 최고기온은 12~19도가 되겠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4도, 인천 3도, 수원 4도, 춘천 0도, 강릉 6도, 청주 4도, 대전 3도, 전주 3도, 광주 4도, 대구 6도, 부산 8도, 제주 9도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낮 최고 기온은 서울 15도, 인천 14도, 수원 14도, 춘천 15도, 강릉 15도, 청주 15도, 대전 16도, 전주 15도, 광주 16도, 대구 18도, 부산 18도, 제주 19도다.


한편 7일 오후 9시부터 8일 오전 6시 사이에는 강원 동해안에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하지만 비의 양이 적어 건조특보가 해제될 가능성은 낮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이날 기준 전국 대부분 지역에는 건조특보가 발효된 상태다.


예상 강수량은 이날 오후 9시부터 8일 낮 12시까지 강원 동해안, 울릉도·독도에서 5㎜ 내외다.


8일 미세먼지는 전 권역에서 '보통' 수준이 예상된다. 다만 부산·울산은 새벽까지 '나쁨' 수준이 예상된다.


8일 오전까지 서해안과 남해안에는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고, 그 밖의 내륙에도 약간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 해상의 경우 동해 먼 바다에서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1.0~3.0m로 높게 일겠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