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의료진 지원 위해 안면 보호대 100만개 생산해 대량 보급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Bank


[뉴시스] 권성근 기자 = 애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사투를 벌이고 있는 미국 의료진을 지원하기 위해 1주일당 100만 개의 안면 보호대를 생산할 것이라고 팀 쿡 최고경영자(CEO)가 밝혔다.


5일(현지 시간) CNBC에 따르면 쿡 최고경영자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동영상에서 이같이 밝혔다.


쿡 최고경영자는 "제품 디자이너들과 엔지니어링, 운영, 패키지 팀이 한 자리에 모며 의료진들을 위한 안면 보호대 설계, 생산, 배송을 위한 회사 차원의 노력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이미 지난주 샌타클래라 밸리에 있는 카이저 병원에 안면 보호대를 납품했다"며 "의료진은 매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gettyimage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쿡 최고경영자는 애플의 안면 보호대는 100개가 한 박스에 들어간다며 2분 만에 조립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미국 내 의료진은 코로나19 확진자 폭증으로 인해 안면 보호대, 마스크와 같은 의료장비 부족을 호소해왔다. 이로 인해 의료진들은 코로나19 환자들을 돌보면서 바이러스에 집단 감염될 위험성이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쿡 최고경영자는 또 애플은 병원과 주 정부 등에 2000만 개의 N95 마스크를 공급했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로 인해 애플 본사 직원들은 현재 재택근무를 하고 있으며 중국 이외 모든 지역의 애플 매장은 무기한 폐쇄됐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