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 준호 "가계부 쓰는 알뜰한 여자가 이상형이다"

인사이트YouTube '2PM'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훈훈한 미모와 뛰어난 실력으로 뭇 여성들의 마음을 설레게 만든 2PM 준호.


가수 겸 배우로 활동 중인 준호의 이상형이 팬들에 의해 재조명되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 상에서는 준호가 밝힌 이성 취향이 팬들의 관심을 끄는 중이다.


과거 준호는 KBS2 '스타골든벨'에 출연해 자신의 솔직한 이상형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YP엔터테인먼트


당시 준호는 "알뜰한 어머니 때문에 가계부 쓰는 여자가 이상형이다"라고 고백했다.


가계부를 쓰는 게 쉬워 보이지만 웬만한 근성으론 불가능하다는 것이 준호의 생각이었다.


얼굴을 따진다는 멤버 찬성의 폭로에도 불구하고 준호는 "지금은 재테크 잘하는 여자가 좋다"라며 "외모보다 내실"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알뜰한 여자가 좋다는 준호의 취향을 접한 누리꾼들은 "지금 당장 가계부 사러 갑니다", "완전 내 얘기다", "준호야 너 이상형 여기 있다", "빨리 보고 싶어" 등의 열띤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준호는 현재 사회복무요원으로 병역 의무를 이행하고 있다.


인사이트JYP엔터테인먼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