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최초로 숨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시스] 구미현 기자 = 울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중 첫 번째 사망자가 발생했다.


울산시는 울산대학교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던 67세 남성(15번 확진자)이 31일 오후 3시 20분께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지난달 28일 확진 판정을 받고 울산대병원에 입원 후 상태가 급격히 나빠져 기도 삽관 상태로 집중 치료를 받아 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지난 27일부터는 인공호흡기에 의지할 정도로 상태가 위중해졌다.


이 남성은 폐렴과 협심증 등 기저질환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에서는 지난달 22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현재 3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울산에서 사망자 1명이 추가돼 국내 전체 사망자는 165명으로 늘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