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쇄 풀린 중국 우한서 코로나 사망자 '유골 5000구' 쏟아져 나왔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시스] 문예성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武漢)의 사망자 수가 공식 통계보다 더 많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3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최근 우한시 당국이 사망자 유골을 가족에게 돌려주면서 이틀동안 5000구에 달하는 유골이 운반됐다는 주장이 나왔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또다른 중국 언론 차이신에 따르면 한 트럭 운전사는 인터뷰에서 "지난 25일과 26일 이틀 새 한커우 장례식장으로 운반한 유골만 5000구"라고 밝혔다.


한커우 장례식장은 우한시 장례식장 8곳 중 한곳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밖에 차이신이 보도한 한 사진을 보면 한 장례식장의 바닥 위에 놓여있는 유골함 수만 약 3500개에 달한다.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일부 네티즌은 “우한시내 장례식장 7곳(회족 장례식장 1곳 제외)에서는 매일 약 3500개의 유골을 가족에게 반환했는데 23일부터 4월5일까지 12일간 총 4만2000개를 돌려주게 된다”고 추정했다.


반면 중국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현재(31일 0시기준)까지 우한시 코로나19 사망자는 2548명이라고 발표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했던 지난 1~2월 당국은 코로나19 사망자의 시신은 즉시 화장하도록 했다. 이런 사망자들 가운데는 코로나19 확진 진단을 받기 이전 숨진 사망들도 포함됐는데 당국이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이 아닌 다른 원인 사망으로 기재했을 가능성이 있다.


한편 코로나19 사태가 주춤해지자 지난 23일부터 당국은 가족에게 유골을 전달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화장장 앞에 유골을 받기 위해 사람들이 장사진을 이룬 모습까지 연출됐다.


당국이 뒤늦게 유족에게 유골을 전달하기로 했지만, 웨이보에 관련 사진이나 글을 모두 삭제해 논란이 일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