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본 "코로나19 해외 유입 늘어 '입국자 전원' 자가 격리 검토 중"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윤슬기 정성원 기자 = 질병관리본부(질본)는 특별입국 절차를 적용하고 있는 미국과 유럽 외에 다른 국가에서 입국한 이들의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증가하면서 해외 입국자 전원을 대상으로 자가 격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28일 오후 2시 10분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 참석한 권준욱 질본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모든 입국자 자가 격리 의무화 여부'를 묻는 기자단의 질문에 "미국은 물론이고 동남아 지역에서도 코로나19 확진환자 발생이 증가하고 있어 입국자 관리, 위험도, 국내 유입 가능성 등을 판단하며 대책을 내부적으로 논의 중"이라고 답했다.


권 부본부장은 "해외로부터 입국자에 대해 과거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 대책을 실시할 때부터 어느 정도 일관되게 해당 지역 발생상황, 입국자 규모, 입국자 1만 명당 환자 규모 등을 고려해 대응 중"이라고 밝혔다.


방대본에 따르면 어제 신규 확진자 146명 중 해외유입 관련 사례가 41명(28.1%)으로 집계됐다. 해외 입국자 중 유럽 25명, 미주 12명, 중국 외 아시아 4명 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사이트뉴스1


권 부본부장은 또 중국 우한 등과 같은 사례의 환자 여부 등과 관련해 "해외 유입 규모가 크다 보니 검역 단계 외 입국 후 확인된 사례까지 포함해 다양한 국가에서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하고 있다"며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지역적 전파라 했지만 광범위한 발생이 일어나고 있는 상태로 과거처럼 특정 지역, 특정 상황 등에 대한 조사를 일일이 못 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19일부터 모든 입국자에 대한 특별입국 절차를 적용하고 있다.


입국장에서 발열 검사를 하고 건강상태질문서와 특별검역신고서를 제출받아 확인한 후에야 입국을 허용하는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입국 시 본인의 건강 상태를 모바일 보고하는 '자가 진단 애플리케이션(App)'을 설치해 14일간 증상을 당국에 신고하도록 하고 있다.


특히 22일 0시부터는 유럽에서 오는 입국자 중 증상이 없는 내국인과 장기체류 외국인은 2주간 자가 격리를 하도록 하고 있다.


이들은 '자가 격리 전용 앱'을 의무적으로 깔아 지방자치단체의 집중 관리를 받게 된다. 27일 0시부터는 미국에서 오는 입국자 중 내국인과 장기체류 외국인에게도 자가 격리 의무를 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