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면 환장하는 남친에게 '연상녀'인척 접근해 유혹하자 1분 만에 보인 반응

인사이트YouTube '준우'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여자의 촉은 무섭다고 했던가.


늘 속 썩이는 바람둥이 남친을 둔 여성들은 남다르게 발달한 촉으로 남친의 바람을 척척 짚어내곤 한다.


여기 끝까지 바람기를 발뺌하던 한 남성은 예리한 촉과 함정 수사에 넘어가 자신의 본색을 드러내고 말았다.


지난 26일 유튜브 채널 '준우'에는 여자를 너무 좋아하는 남자친구에게 페이스북 메시지로 위장 접근을 했다는 내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인사이트YouTube '준우'


영상 속에서 사연자 A씨는 페메로 여자들을 꼬시고 다니다 헤어질 뻔한 남친 B씨가 요즘 다시 그런 짓을 하는 것 같은 촉이 오는데 확인을 해줄 수 있냐고 요청했다.


준우는 곧바로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 속 사진을 여성 사진으로 바꾼 다음 치밀하게 나이까지 변경해 접근했다.


그는 B씨에게 페메로 "너무 잘생기셨네요"는 말로 먼저 칭찬하며 자연스레 다가갔다. 이에 B씨는 기분이 좋은 듯 "감사합니다"라며 받아줬다.


이어 드라마 얘기를 하며 대화를 유도하던 준우는 본격적으로 꼬시기 함정을(?) 놓기 시작했다.


인사이트YouTube '준우'


"여자친구 있냐, 몇 살이냐"고 물으며 꿰어내자, B씨는 "여자친구 있는데 너무 집착해서 헤어질 거다"는 충격적인 말을 했다.


이에 준우는 "힘드셨겠다"며 위로 섞인 말을 했고 B씨는 한술 더 떠 카톡으로 옮겨가자고 했다.


준우는 빠르게 카톡 프사를 바꿔 카톡으로 옮겨갔고 B씨는 준우에게 "코노갈래요?", "듀엣 부르자"며 마치 물 만난 물고기처럼 적극적으로 다가갔다.


그러면서 "연하 어때요? 이참에 만나보자"는 식의 말을 하기도 했다.


인사이트YouTube '준우'


대화를 이어가던 준우는 친구를 초대하겠다며 A씨를 초대했다. 갑작스런 A씨의 등장에 B씨는 당황하며 "둘이 친구...?"라고 물었다.


이어 B씨는 상황을 수습하기 위해 "한풀이한 것 뿐이다", "아무 일 없다"는 식으로 둘러댔다.


그러자 준우가 모른 척하며 페이스북 메시지를 캡처해서 올렸다. B씨는 그제야 "미안하다"며 "제발 믿어달라"고 애원했다.


인사이트YouTube '준우'


A씨는 "바람둥이 XX야, 내가 널 믿을 것 같아?"라고 말하며 시원하게 복수했다.


영상을 본 누리꾼은 "바람둥이 참교육 제대로 한다", "여자의 촉은 무서운 거다" 등 통쾌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현장에서 적발된 순간에도 변명뿐이었던 남성. 이번 기회를 계기로 A씨도 B씨에 대한 남은 정까지 뚝 떨어졌으리라 예상된다.


일명 '바람둥이 근절 캠페인'은 아래 영상에서 확인해보자. 사이다처럼 시원한 복수에 속이 뻥 뚫릴 것이다.


YouTube '준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