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중단으로 직장 잃은 비정규직에 "임금 다 주겠다" 선언한 만수르의 맨시티

인사이트만수르 빈 자이드 알 나흐얀 / GettyimagesKorea

[뉴시스] 안경남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시티(맨시티)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리그가 중단돼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는 비정규직의 임금 지급을 약속했다.


영국 매체 미러는 26일(한국시간) "맨시티가 비정규직 직원 1000여명에게 코로나19로 발생한 임금 손실을 보장해주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대유행으로 유럽 축구도 '올스톱' 됐다.


EPL도 영국 내 코로나19의 확산으로 4월 30일까지 리그 일정을 모두 중단한 상태다.


인사이트맨체스터 시티 / GettyimagesKorea


이로 인해 EPL 구단들의 비정규직 직원들이 경제적인 타격을 입게 됐다. 경기 취소되면서 일을 못 하게 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맨시티가 임금 지급을 약속하면서 남은 시즌 홈 경기에 대한 비정규직의 소득 손실이 보전됐다.


앞서 맨시티의 지역 라이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도 모든 비정규직 직원에게 임금을 지불하기로 한 바 있다.


인사이트만수르 빈 자이드 알 나흐얀 / 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