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 영상공유방에 '현직 고위 경찰'도 있었다"

인사이트TV조선 '뉴스9'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을 대상으로 성착취 범죄를 저지른 이른바 'n번방, 박사방'과 유사한 무료 텔레그램 채팅방에 현직 고위 경찰이 있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25일 TV조선 '뉴스9'은 조주빈이 운영한 박사방과 유사한 영상공유방에 현직 고위 경찰이 가입했었다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말 박사방과 유사한 무료 텔레그램방에서 한 남성의 신상이 공개됐다. 


이름과 직책, 전화번호 등이 나왔는데 이 남성은 현직 고위 경찰이었다고 한다. 경찰복을 입은 사진까지 모두 공개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뉴스9'


이런 사실은 음란물 유통방에 있는 가입자의 신원을 확인하는 일명 '주홍글씨'라는 조직이 찾아냈다고 한다.


전화번호를 입수한 이들이 SNS를 검색하는 과정에서 현직 경찰관인 사실이 들통났고, 경찰관은 곧바로 탈퇴했다고 한다.


수사를 위해 대화방에 잠입했을 가능성을 두고 이에 관해 묻자 A씨는 매체에 "텔레그램 방에 대해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고 한다.


당시 회원들과 박사는 경찰관을 두고 무서움을 느낀 것이 아닌 크게 조롱했다고 전해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뉴스9'


텔레그램은 가입과정에서 전화번호를 인증해야 해 타인의 번호를 도용하는 건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알려졌다.


경찰관이 당시 수사를 담당하는 부서는 아니었다고 해 음란물 시청이 목적으로 추측돼 국민적 공분이 더 크게 일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난 23일 문재인 대통령은 "n번방 회원 전원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면서 "이들 중 공직자가 있는지를 특히 꼼꼼히 파악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