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환자 치료에 써달라며 자국에 의료용품 한가득 기부한 호날두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뉴시스] 안경남 기자 = 포르투갈의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5·유벤투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를 위한 기부에 동참했다.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22일(현지시간) "호날두와 그의 에이전트인 호르헤 멘데스가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포르투갈의 한 병원에 의료용품을 기부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호날두가 방호복 20만개과 인공호흡장치 3대를 구매해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호날두의 에이전트인 멘데스도 방호복과 함께 마스크 5만개를 기부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유벤투스에서 한 해 400억원의 연봉을 받는 호날두는 코로나19로 고통 받는 환자들을 위해 에이전트와 함께 통 큰 기부를 결심했다.


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확산으로 유럽 축구가 '올스톱' 됐다. 호날두가 뛰는 이탈리아 세리에A는 유럽 5대리그 중 가장 먼저 문을 닫았다.


유벤투스의 팀 동료인 다니엘로 루가니가 세리에A에서 첫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최근에는 미드필더 블레이즈 마투이디와 파울루 디발라가 양성 반응을 보였다.


선수단과 함께 훈련을 했던 호날두는 고향인 포르투갈 마데이라의 별장에서 자가 격리 중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