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4만 구독자 보유한 유튜버 '보물섬' 멤버의 충격적인 인성

인사이트YouTube '보물섬'


[인사이트] 최동수 기자 = 164만 구독자를 가지고 있는 인기 크리에이터 '보물섬' 멤버 김동현의 훈훈한 미담이 공개됐다.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164만 유튜버의 인성을 고발한다'는 충격적인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을 작성한 누리꾼 A씨는 자신을 장애인 재활 운동을 맡고 있는 사회복지사라고 소개했다.


A씨는 자신이 담당하고 있는 장애우가 선천적 장애를 앓아 대부분의 생활을 누워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A씨는 "밖에서 활동할 수 없는 이 아이에게 유튜브는 삶의 낙이 됐다"며 "본인도 유튜버가 되어 사람들과 소통하고 싶다는 꿈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이 아이에게 어떤 선물을 해줄까 고민하던 A씨는 아이가 가장 좋아하는 유튜버인 '보물섬' 멤버 김동현에게 이 사연을 적어 DM을 보냈다.


이후 DM을 통해 사연을 읽은 김동현은 곧바로 아이를 돕고 싶다며 아이가 있는 곳으로 가겠다는 뜻을 밝혔고 설 연휴 바로 전인 1월 선물을 사 들고 자신의 팬을 보러 갔다.


아이를 만난 김동현은 몇 시간 동안 아이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함께 놀아주며 자신만 바라보는 팬에게 용기를 줬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A씨에 따르면 김동현을 만난 아이는 김동현의 방문으로 인해 삶에 희망이 생겼으며 그 모습을 보던 아이의 어머니는 눈물을 흘렸다.


이후 시간이 지나 집에 가려는 김동현에게 아이는 "안녕히 가세요"라고 인사했다. 그러자 김동현은 "그렇게 말하면 다음엔 안 볼 거 같다"며 다음을 기약하는 인사를 해주기도 했다.


아이를 향한 김동현의 선행은 이것으로 끝이 아니었다.


얼마전 김동현은 글을 올린 A씨에게 '코로나19' 사태가 끝나면 담당하는 아이를 또 만나러 가고 싶다는 연락을 하기도 했다.


인사이트YouTube '보물섬'


해당 글을 올린 A씨는 이런 분이야말로 더욱더 흥하셔야 할 것 같다는 생각에 글을 남긴다고 덧붙였다.


글이 올라오자 많은 누리꾼은 "진짜 인성 갑이다", "너무 멋있는 사람" 등 칭찬 일색인 반응을 보였다.


한편 재미있는 영상을 주로 올리며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보물섬'은 인덕대 방송연예과 출신 이현석, 김동현, 강민석이 만든 그룹으로 164만 명의 구독자를 가진 인기 크리에이터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