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썼다고 발로 차지 마라"···미국서 코로나 인종차별 호소한 한국 가수

인사이트Instagram 'chefjiyeonlee'


[뉴시스] 이재훈 기자 = 가수 출신 셰프 이지연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라 빚어지고 있는 인종차별에 항의했다.


이지연은 지난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가 마스크를 착용했다고 소리를 지르거나 (발로) 차지 말아달라"고 영어로 적었다. "동양인들이 마스크를 착용했다고 해서 아프다는 것을 뜻하지 않는다"고도 했다.


인사이트Instagram 'chefjiyeonlee'


'나는 알러지가 있다.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이 아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마스크를 쓴 사진도 게재했다.


한편 이지연은 지난 가수로 1987년 데뷔했다. '바람아 멈추어다오' 등의 히트곡을 냈다. 이후 셰프가 됐고 미국에서 거주하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chefjiyeonlee'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