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하다 붙잡힌 코로나 의심 환자 때문에 경찰서 폐쇄됐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시스] 조인우 기자 = 성추행으로 현행범 체포된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증상이 있다고 주장해 지구대가 폐쇄됐다.


6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께 서울 성북경찰서 돈암지구대에 성추행 혐의 현행범으로 체포된 남성 A씨는 경찰 조사 중 "기침이 나고 열이 난다", "나는 확진자와 접촉해 자가격리 대상자"라고 주장했다.


경찰 관계자는 "체온이 정상이었고 구청에서 자가격리 대상자도 아니라는 확인을 받았으나 본인이 증상을 주장했다"며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병원으로 옮겼고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가 조사를 받은 돈암지구대는 이날 오전 11시 20분 현재 출입이 통제된 상태다. A씨 조사 당시 근무한 경찰관 8명도 지구대 안에 격리돼 있다.


주간근무팀은 인근 삼선치안센터로 출근해 치안 업무를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나오는 대로 지구대 운영을 즉시 정상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