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의 기후변화로 전 세계 아름다운 해변 '모래사장' 사라진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뉴시스] 오애리 기자 = 기후변화가 최악으로 악화할 경우 21세기 말에 전 세계 해변 모래사장의 약 4분의 1이 사라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해수면 상승에 따른 침식 및 인간의 훼손으로 인해 모래사장이 급속하게 사라질 위험이 있다는 것.


지난 2일(현지 시간) 영국 매체 가디언에 따르면 유럽연합 집행위원회 공동연구센터(JRC) 소속 과학자들은 이날 과학전문지 네이처에 기후 변화에 대해 발표한 논문에서 향후 30년 내에 전 세계 해안선의 약 13.6%에 달하는 약 3만6097km가 사라질 것으로 예상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기후변화센터


또한 21세기 하반기에 상황이 더욱 악화하면, 전 세계 해안선의 25.7%에 해당하는 9만5061km가 없어진다는 것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최악의 경우 영국은 43.7%의 해안을 잃게 되고, 감비아와 기니비사우 경우 60% 이상의 해안을 잃을 수 있다.


게다가 태평양과 대서양, 그리고 인도양에 면한 호주의 대형 해변 모래사장의 넓이가 100~200m 줄어들고, 일부 개도국 경우 모래사장의 60% 이상이 사라져 해안관광업 타격을 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