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염인데 지하철 타면 사람들이 코로나 환자인 줄 알고 째려봐서 너무 힘듭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국내에 코로나19가 강타하면서 확진자가 매일 100명 넘게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온 국민이 한마음으로 예방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호흡기, 침 등을 통해 감염될 가능성을 인지하고 생활 속에서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를 습관화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런 상황에서 각종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의도치 않게 시선을 모으는 이가 있어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비운의 주인공은 바로 만성적으로 기침이 나고 코가 막히는 비염 환자들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비염이란 코점막 염증성 질환으로 코막힘, 맑은 콧물, 재채기, 가려움증 중에 한 가지 이상의 증상이 발현되는 질환이다.


비염 환자들의 경우 환경의 영향을 많이 받는데 먼지가 많은 곳이나 염증을 자극하게 되면 걷잡을 수 없이 증상이 시작된다.


특히 요즘처럼 춥고 건조한 날씨는 비염 환자들에게 치명적으로 작용한다.


이 때문에 코로나19로 시민들이 예민하게 반응할 수밖에 없는 요즘에는 특히나 오해와 의심의 눈총을 받게 되는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리갈하이


최근에는 "나 비염 환자인데 지하철에서 기침하자 사람들이 대놓고 언짢은 눈길을 주며 멀찍이 떨어졌다"며 억울함을 토로하는 글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오기도 했다.


이에 많은 비염인 들은 공감한다는 반응을 보였는데 특히 한 누리꾼은 "코로나19로 눈치 보이는데 콧물이 참는다고 안 나오는 것도 아니라서 곤욕이다"라며 호소했다.


국내 코로나19의 여파로 생활 환경과 모양새가 몇 주 새 크게 달라졌다. 이로 인해 국민들은 불편해졌고, 억울하게 피해를 보고 있는 이들도 많아져 안타깝다.


하루빨리 코로나19 사태가 종결돼 온 국민이 불안에 떨지 않고 마스크를 벗는 날이 오길 간절히 바라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