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동성고에서 유독 물질 누출돼 교직원 3명 병원 이송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하경민 기자 = 리모델링 공사 중인 부산의 한 학교에서 포름알데히드가 누출돼 교직원 3명이 병원으로 이송되는 사고가 났다.


28일 부산경찰청과 부산소방재난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15분께 부산진구 동성고등학교 체육관에서 작업인부들이 유리병이 든 박스를 떨어뜨리는 바람에 병 안에 들어있던 유독 물질인 포름알데히드 300~500㎖ 가량 누출됐다.


포름알데이드는 독성이 매우 강한 물질로, 50ppm 가량 노출되면 심한 경우 독성 폐기종으로 사망에 이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이 사고로 현장에 있던 학교 교직원 3명이 눈과 목 통증을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다행히 작업인부 4명은 피해를 입지 않았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는 흡착포 등을 이용해 누출된 포름알데이드를 수거하고 제독작업을 실시했다.


경찰은 체육관 리모델링 공사를 끝내고 교직원 통제 아래 작업인부 4명이 학교 1층에 있는 실험과학실로 박스를 옮기는 과정에서 실수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