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집에서 검사하는 키트 개발 완료돼 긴급사용 추진한다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이영성 기자, 음상준 기자 = 현재 시간이 오래 걸리고, 병원이나 보건소를 가야만 받을 수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전자 검사(RT-PCR)를 보완할 수 있는 새로운 검사법이 개발됐다. 개발업체는 곧 정부에 긴급사용 승인요청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 제품은 '임신진단키트'처럼 집에서도 10분 안에 '코로나19' 감염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항원 간편진단키트'(COVID-19 Ag GICA Rapid)다. 업체가 샘플을 통해 확인한 검사결과 정확도는 85%에 달한다.


정부가 현재 시행 중인 'RT-PCR' 검사법은 이 키트보다 정확도는 높다. 하지만 검사 결과가 나오기까지 6시간 정도 걸리다 보니, 의심환자가 많을 수록 검사환경이 어려워질 수 있는 단점을 갖는다. 이 항원 간편진단키트는 막연한 불안감을 갖는 국민들이나 자신에 대한 의심을 갖는 사람들이 외부 노출없이 집에서 쓸 수 있다는 점에서 효용성이 크다는 해석이다.


인사이트뉴스1


26일 김소연 피씨엘 대표는 <뉴스1>과 전화통화에서 "이 키트는 중국에서 항체를 구입해 만든 제품으로 콧물이나 가래 등을 키트에 넣으면 감염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며 "확진자가 급격히 늘어난 상황에서 빠른 검사를 위해선 항원진단키트가 보완책이 될 것"이라고 개발 배경을 설명했다.


이 제품은 '코로나19'가 갖고있는 'N' 단백질의 유무를 확인하는 방식이다. 현재 사용 중인 RT-PCR은 '코로나19'의 RdRP(RNA 의존성 RNA 중합효소) 유전자와 N 유전자 등을 검출해 사람의 감염여부를 판단한다. 하지만 '코로나19'는 자가 복제 시 RdRP보다 N 유전자를 더 많이 복제하는 것으로 알려져, 감염여부 판단 시 N 단백질을 확인하는 게 더 유용한다는 점에서 개발됐다.


피씨엘은 그 밖에도 항체(IgG, IgM)진단키트를 개발해놨다. 이 키트의 경우 혈액을 뽑아 검사하는 것으로 집에서도 사용할 수 있으며, 키트가 아닌 장비로서도 RT-PCR 검사가 이뤄지는 현장에서 사용할 수 있다.


특히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람은 초기 매우 경미한 증상에서도 바이러스 전파를 할 수 있는 만큼, 이 키트는 이를 가려내기 위한 보완 검사법이 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보통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사람 몸안에 바이러스 '항원'이 들어오고 이를 방어하기 위한 '항체'가 생긴다. '코로나19' 감염자는 증상을 못 느끼더라도 감염은 된 상태이기 때문에 항체가 체내 존재하게 된다. 확진자가 급격히 늘어난 중국에서도 다른 제품이지만 이러한 검사법이 추가로 사용되고 있다.


김 대표는 "무증상 감염자의 경우 바이러스량이 적어 RT-PCR로도 분별이 어려울 수 있지만 항체진단키트를 이용하면 확인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 키트는 장비로 쓰일 경우 기계당 하루 1000명정도 감염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10대면 1만명이 된다.


김소연 대표는 "RT-PCR의 경우 정확도는 매우 높지만 전문가가 보호구를 착용해 사용해야 하고 인력이 부족할 때마다 충원을 해야하는 문제가 있다"며 "코로나19의 특성이 아직 완전히 알려지지 않은 만큼 RT-PCR 검사와 항원, 항체진단키트를 통한 이중 검사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피씨엘은 현재 질병관리본부를 통해 식품의약품안전처에 RT-PCR 진단시약 긴급사용 신청도 해놓은 상태다. RT-PCR 검사방식의 경우 범용인 만큼 기존 사용되고 있는 장비처럼 검사결과가 나오는데 6시간으로 동일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