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도리 챙기세요"···오늘(23일) 아침 기온 뚝 떨어져 일교차 '10도' 이상 벌어진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2월 마지막 일요일인 오늘(23일)은 날씨가 어제보다 떨어져 더욱 쌀쌀하겠다.


이날 기상청은 중국 상해 부근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대체로 맑고 청정할 것이라고 예보했다.


오늘 아침 최저기온은 -7~2도로 전날보다 5도 이상 낮고 대부분 지역의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면서 매우 춥겠다.


낮 최고기온 또한 6~12도로 평년보다 조금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도, 수원 -3도, 춘천 -6도, 대전 -2도, 광주 0도, 대구 0도, 부산 0도, 제주 5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8도, 수원 8도, 춘천 8도, 대전 10도, 광주 11도, 대구 11도, 부산 12도, 제주 12도 등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밤사이 복사냉각에 의해 아침에는 기온이 크게 떨어져 영하권의 날씨를 보이는 곳이 많아 춥겠다"면서 "낮에는 일시적으로 기온이 올라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 차가 10도 이상 크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대기 질의 경우에는 맑고 좋을 것으로 보인다.


국립과학원에 따르면 오늘은 대기가 원활하게 확산돼 전 권역 미세먼지가 '좋음'에서 '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그런가 하면 강원 동해안은 대기가 매우 건조해 화재 예방에 각별히 신경 써야겠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