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성동구 확진자, 강남 이비인후과→한양대병원 방문···동선 굉장히 길어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서울=뉴시스] 윤슬기 기자 = 서울 성동구에 거주하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 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기 전 강남의 한 이비인후과에 방문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환자는 이후 한양대병원 호흡기내과에 내원했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동 동선이 긴 것으로 나타나 지역사회 감염 확산이 더욱 우려되고 있다.


19일 성동구 등에 따르면 성동구 사근동에 거주하는 한국인 남성 이모(78세)씨는 추가 확진판정을 받고 국립중앙의료원에 격리됐다.


이 환자는 확진 판정을 받기 전 강남의 한 이비인후과에 기침, 고열 등의 증상으로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지난 18일 한양대병원 호흡기내과에 내원했다. CT촬영 결과 폐렴을 확인한 의료진이 코로나19로 의심해 한양대병원 선별진료소로 옮겼다.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한 결과 이날 새벽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인사이트뉴스1


해외여행력도 없고, 코로나19 확진자 접촉도 없던 이씨가 코로나19 의심증상에도 불구하고 거주지역 인근의 보건소가 아닌 강남구의 한 개인병원을 방문하는 등 이동 동선이 길어지면서 지역사회 감염우려가 더욱 커진 상황이다.


구는 현재 한양대학교 병원에 대해 접촉의료진 격리, 방역 소독 등 관련 조치를 즉각 시행했다.


이씨는 아내와 함께 살았으며, 현재 이 아내도 자가격리중이다.


구는 질병관리본부의 즉각대응팀의 역학조사에 협조해 감염위험성이 있는 증상발현 이후 동선을 신속하게 공개할 방침이다.


구는 아울러 확진자 발생에 따라 성동구 위기 대응단계를 '심각' 단계로 상향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