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43번 확진자 직업 '야쿠르트 아줌마'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뉴시스] 정창오 기자 = 19일 대구·경북에서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3명이나 증가해 지역사회가 충격과 공포에 빠졌다.


대구시는 이날 오전 10시 10분 시청 상황실에서 권영진 시장 긴급 브리핑을 통해 10명의 신규환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33번 환자는 대구 중구에 거주하는 여성으로 지난 16일부터 발열 등의 증상을 보였던 새로난한방병원 검진센터 직원으로 31번 환자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34번(24·중구·무직), 35번( 26·여·남구·무직), 36번(48·여·남구·무직), 42번(28·여·남구·카페아르바이트), 43번(58·여·달서구·한국야쿠르트), 45번(53·여·달성군 무직) 확진자는 13일부터 17일 사이 증상이 발현됐으며 모두 31번 확진자가 다녀간 신천지대구교회 신도인 것으로 확인됐다.


38번 환자는 56세로 남구에 거주하는 여성으로 지난 15일 119구급대를 통해 경북대병원 입원 중에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46번 확진자는 27세로 달서구 소재 W병원에 근무하는 남성이다.

현재 33번~36번 확진자와 42번, 45번, 46번 환자 등 7명은 대구의료원 음압병동, 38번과 44번 환자는 경북대 음압병실에 입원했으며 43번 확진자는 계명대 동산의료원에 격리·입원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경북에서도 3명이 신규로 확진판정을 받았다. 37번 환자는 영천시에 거주하는 47세 남성으로 18일 발열과 두통 증상을 보여 경북대병원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한 결과 양성판정을 받아 격리·치료중이다.


39번 확진자는 영천시에 거주하는 61세 여성으로 31번 확진자와 접촉했으며 이날 오전 6시 양성 판정을 받아 동국대학교 경주병원에 격리됐다.


또한 필수업무를 제외한 모든 공무원을 코로나19 대응에 투입하는 한편 고위험 집단의 집중관리대응반을 운영하고 재난관리기금, 예비비 등 가용재원을 최대한 동원할 예정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41번 환자도 영천시에 거주하는 70세 여성으로 39번 확진자의 접촉자이며 이날 오전 3시 양성으로 확인돼 동국대학교 경주병원에 격리 치료중이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확진자들의 거주지 보건소, 구청과 대구시·경북도 재난대책본부 및 중앙방역대책본부가 긴밀하게 협조체제를 구성해 대응하고 확진자들의 동선과 접촉자 등이 확인되는 대로 신속하게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또한 필수업무를 제외한 모든 공무원을 코로나 대응에 투입하는 한편 고위험 집단의 집중관리대응반을 운영하고 재난관리기금, 예비비 등 가용재원을 최대한 동원할 예정이다.


또한 코로나19가 이미 지역사회에 깊숙이 퍼져 지자체의 자체 역량으로 극복에 한계가 있는 만큼 중앙정부의 특별대책반 파견, 필요한 역학조사 및 의료 관련 인력지원, 음압병식 확보 등 행.재정적 지원을 요청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