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언니 있고 싶어요"···친오빠보다 '친언니' 있는 게 훨씬 더 정신 건강에 이롭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Instagram 'vousmevoyez'


[인사이트] 김수애 기자 = "정말 오빠보다 언니가 더 좋을까?"


최근 미국 과학 전문지 '사이언스데일리(ScienceDaily)'는 오빠보다 언니가 있는 자매일수록 정신건강이 더 좋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미국 브리검 영 대학교(Brigham Young University) 로라 파딜라 워커(Laura Padilla-Walker) 교수를 포함한 연구진은 1년 동안 395가구의 10대 형제·자매들을 관찰했다.


그 결과 남자 형제보다 언니와 누나 등의 여자 형제가 동생들에게 훨씬 더 잘 대해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Instagram 'akdongmusician'


또한 여자 형제를 둔 10~14세 청소년들이 외로움과 수줍음 등을 덜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관련해 파딜라 워커 교수는 "10대 초반에는 부모와의 대화가 점점 줄어드는데, 이때 믿고 얘기할 수 있는 형제들이 강력한 힘을 발휘한다"라고 설명했다.


즉 언니 또는 누나가 부모 역할을 대행하면서 동생에게 또 다른 부모의 역할을 하게 되는 것이다.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실제로 이와 비슷한 연구는 영국에서도 진행된 바 있다.


과거 영국 얼스터 대학교(Ulster University)의 토니 캐시디(Tony Cassidy) 교수와 드몽포르 대학교(De Monfort University) 대학 연구진은 여자 형제를 둔 청소년에 대해 연구했다.


그 결과 캐시디 교수는 "여자 형제들이 낙관적인 사고를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라고 밝혔다.


그 이유로는 "자신의 감정을 솔직하게 표현하는 것이 정신 건강에 가장 이로우며, 아무래도 여자 형제들이 대화를 많이 나누며 이를 잘 해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