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완주고속도로 터널사고 '사망자' 또 늘었다…사망 3명·부상 43명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윤난슬 기자 = 전북 전역에 대설특보가 발효된 17일 순천∼완주 간 고속도로 터널에서 발생한 다중 추돌 사고의 사망자가 추가로 발견됐다.


전북소방본부와 전북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23분께 순천∼완주 간 고속도로 상행선 남원 사매 2터널에서 24t 탱크로리가 전도, 화물차량 등 30여대의 차량과 추돌했다.


이 사고로 현재까지 3명이 숨지고 43명이 다쳐 남원의료원 등의 병원에서 분산 치료를 받고 있다.


이날 오후 7시 30분께 터널 내 탱크로리에 깔린 차량 내부에서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시신 한 구가 발견되면서 사망자가 2명에서 3명으로 늘어났다.


인사이트뉴시스


사고는 터널에 진입한 차량 여러 대가 접촉사고로 정차하면서 뒤따르던 차량들이 멈춰섰고, 이후 24t 탱크로리 차량이 속도를 줄이지 못하고 넘어지면서 차량들이 연달아 추돌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사고가 난 탱크로리에는 질산 1만8000ℓ가 실려 있었고 사고 충격으로 불이 붙으면서 터널 안이 유독가스로 가득차 소방차 진입 등에 큰 어려움을 겪었다고 소방당국은 설명했다.


강한 산성물질인 질산은 액체 상태로 신체에 직접 닿으면 화상 등을 입을 수 있으며, 물과 약품 등 접촉 시 발열반응이 일어나 증기와 유독가스가 발생할 수 있다.


소방당국은 차량 81대와 인력 200여명을 투입해 터널 내 인명 구조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인사이트뉴시스


현재 7대의 차량이 터널 안에 남아 있어 사고 수습 과정에서 인명피해 규모는 늘어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터널 상하행선이 모두 통제됨에 따라 차량 우회 조치를 하고 있다.


다만 사고 원인으로 교통사고, 도로 결빙 등의 이유가 나오고 있으나 아직 정확한 조사 결과는 나오지 않았다.


전북소방본부 관계자는 "정확한 사고 경위는 관계기관과 함께 조사하고 있다"면서 "사고 현장 복구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