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외 데이트 꿈 깨세요"···이번 주말 전국 영하 10도까지 뚝 떨어지고 '폭설' 내린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벌써 봄이 온 듯 따뜻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롱패딩을 입으면 땀이 줄줄 흐를 정도다. 니트 하나만 입고 다녀도 춥지 않은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오늘(14일) 서울의 낮 기온이 14도까지 오르며 평년보다 4~9도 높은 기온을 보였다.


그런데 이번 주말 야외 데이트를 계획한 커플에게 반갑지 않은 소식이 전해졌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14일 기상청은 오는 16~17일 서울, 경기, 강원도, 충청도, 전라도, 제주도에 눈이 내릴 수 있다고 밝혔다.


내일(15일)부터 내리는 비가 오는 16일 오후부터 눈으로 바뀌면서 폭설이 내릴 수 있다는 설명이다.


특히 충청도, 전라도, 제주도 산지에는 최고 20cm 내외의 많은 눈이 쌓여 대설특보가 발표될 수 있다고 예상했다.


이번 주말에 내리는 눈은 오는 17일까지 계속되다 그칠 전망이다. 전라도는 오는 18일까지 눈이 올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와 함께 중부지방은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까지 뚝 떨어져 한파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높다.


특히 이번 주가 따뜻했던 터라 급격한 기온 변화와 강풍은 체감온도를 더 낮아지게 할 수 있다.


기상청은 "빠르게 남하하는 찬 공기로 인해 전국의 낮 기온이 전날보다 15도가량 급격히 떨어진다"며 건강 관리에 유의하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