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거 느끼려고 산 거 아니야?" 여친 생리컵 보고 성인 용품이라며 빼앗은 남친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여성들의 삶의 질을 한층 업그레이드시켜준다는 '생리컵'.


생리컵은 기존 생리대의 불편한 점을 보완해서 나온 위생용품으로 한국에서는 약 2년 전 식약청의 허가가 떨어지면서 상용화됐다.


질 내부에 삽입하는 형식으로 생리혈이 밖으로 나오는 것을 막아주는 것이 생리컵의 특징이자 장점인데, 일각에서는 이를 부정적인 시선으로 바라보기도 한다.


지난 13일 유튜브 채널 '쎈마이웨이'에 올라온 영상에는 한 여성이 생리컵 때문에 남자친구와 다퉜다는 사연이 공개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쎈마이웨이'


사연에 따르면 여성 A씨는 최근 생리컵을 선물 받고 삶의 질이 달라졌다고 느낄 만큼 만족하며 사용하고 있었다.


그런데 A씨의 남자친구 B씨는 이를 보고 "어떻게 이렇게 큰 것을 질에 넣을 수가 있냐"라며 "성인용품 아니야? 내 허락 없이 어떻게 이런 걸 사냐"라며 따지기 시작했다.


아무리 A씨가 용도를 설명해주고 말려도 B씨는 생리컵을 못 쓰게 하며 빼앗기까지 했다.


결국 B씨와 크게 싸운 A씨는 답답한 마음에 인터넷으로 생리컵에 대한 사람들의 그릇된 인식에 대해 알아보게 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쎈마이웨이'


그런데 실제로 일부 남성들은 "성관계 안 한 여자는 생리컵 못 끼지 않냐", "24시간 생리컵을 하면 질이 커지는 것 아니냐"라는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었다.


A씨는 이같은 사연을 말하며 "생리컵에 대해 모르는 사람이 이렇게 많은데 남자친구도 모르는 게 당연한 거냐, 내가 이해해야 하나"라고 토로했다.


이에 제아는 "모를 수는 있는데 왜 남의 물건을 빼앗아 가냐"라며 울분을 터뜨렸다.


또한 치타는 "어떻게 생리컵을 성인용품이라고 생각하는지 이해가 안 된다"며 생리대와 똑같은 위생용품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쎈마이웨이'


덧붙여 "질이 쾌락만을 위한 기관이 아니다", "당신의 것(?)을 삽입하기 위해서만 존재하는 기관이 아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생리컵에 대한 일부 그릇된 인식은 근거 없는 억측이며 오히려 생리컵은 여러 가지 측면에서 장점이 많은 위생용품이다. 


생리컵은 생리대와 달리 일회용이 아니라 경제적이며 생리 중 활동에 제한이 없는 편인 데다 냄새나 샘 걱정이 없다. 


그러나 여전히 일부에서는 질 안에 뭔가를 넣는 것에 대해 거부감이 있다.  A씨 남자친구처럼 처녀성에 대한 잘못된 가치관과 부정적인 시선도 존재한다.


하루빨리 이 같은 인식이 개선되고 올바른 시선이 자리 잡아야겠다.


gettyimagesBank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YouTube '쎈마이웨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