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FC 서울과 협상 무산돼 국내 팬들 앞에서 경기 못뛴다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임성일 기자 = 기성용의 K리그 복귀가 결국 무산됐다. 기성용의 소속사는 "현재 국외 리그 다수의 구단과 협상을 진행 중"이라면서 "매우 특별한 변수가 발생하지 않는 한 K리그 복귀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성용의 에이전트사인 'C2글로벌'은 11일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기성용의 향후 거취와 관련, 보도자료를 통해 "기성용 선수는 FC서울과 전북현대 양 구단에 2020년 2월10일 부로 협상 종료를 고지했다"면서 "(자료를 배포하는 것은)선의로 타진했던 K리그 복귀가 양 구단을 비롯한 K리그 전체에 혼란을 줄 수 있는 사태로 번지고 있다는 상황 인식에 따른 것"이라고 전했다.


인사이트뉴스1.


애초 기성용 측은 선수 본인이 직접 참석해 자신의 향후 행보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진행하려 했으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인해 다중 시설 이용 등에 어려움이 따르는 상황에서 자료로 대신한다고 덧붙였다.


C2글로벌 측은 "기성용 선수가 올 시즌 K리그로 복귀하는 일은 매우 특별한 변수가 발생하지 않는 한 없을 것"이라면서 "현재 선수의 의사에 따라 국외 리그 다수의 구단과 협상을 진행 중에 있다. 선수의 이적이 확정될 경우 해당 구단의 채널을 통해 신속히 공지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회사 측은 "기성용 선수는 K리그 복귀 무산에 대해 상당히 상심하고 있다. 복귀를 기대하고 있던 국내 축구팬 여러분에게 매우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