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공항, '중국'으로 가는 10개 노선 모두 '중단'한다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천영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여파로 청주국제공항과 중국을 오가는 하늘길이 당분간 막힌다.


5일 충북도에 따르면 주 3회(월·화·토) 옌지 노선을 운항하는 중국 남방항공이 오는 8일부터 다음 달 28까지 운항을 중단하기로 했다.


앞서 이스타항공은 10일부터 옌지 노선을 운항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들 노선은 현재 청주공항에서 운항하는 중국 노선 2개다.


이로써 청주공항과 중국을 오가는 하늘길은 모두 중단되는 셈이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청주공항의 중국 노선은 모두 10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 중 항저우, 베이징, 선양, 다롄, 하얼빈, 옌타이 등 6개 노선은 겨울철 비수기를 맞아 운휴에 들어간 상태다.


올해 1월은 나머지 4개 노선만 운항했다. 항공사는 이스타항공(하이커우, 장자제, 옌지), 중국 동방항공(웨이하이), 남방항공(옌지)이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 확산 우려가 커지면서 이스타항공은 지난달 30일 장자제 노선에 이어 지난 1일 하이커우 운항을 중단했다.


인사이트뉴스1


중국 동방항공은 웨이하이 노선을 6일부터 중단한다. 사천항공은 지난달 4일부터 운휴에 들어간 옌타이(주 7회) 운항을 이날부터 재개하려 했으나 보류한 상태다.


이에 따라 청주공항 국제선에 타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지난해 국제선 이용객 49만5613명 중 중국 노선 이용객이 42.7%(21만1646명)에 달할 정도로 중국 의존도가 크다.


충북도 관계자는 "중국 노선 운항이 모두 중단돼 청주공항 국제선 이용이 위축될 것으로 보인다"며 "베트남과 태국, 일본 등 다른 국제노선 개설을 위해 항공사와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