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전국 대학 개강시기 4주 이내에서 연기할 것 권고"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홍지현 기자 = 교육부가 전국 대학 개학시기를 4주 이내에서 늦추라고 권고했다.


5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학사관리 방안'을 발표했다.


유 부총리는 "교육부는 3월 대학 개강시기에 맞춰, 다수 중국 체류 학생들이 입국할 경우에 발생되는 여러 우려를 종합적으로 검토하였고, 안정적인 학사운영이 어렵다고 판단했다"며 "이에 교육부는 3월 신학기 개강시기를, 4주 이내에서 대학이 조정할 것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이어 "개강연기로 인한 학사일정 차질을 최소화하기 위해 원격수업을 적극 활용하도록 하고, 수업감축 등에 따른 결손은 보충강의, 과제물 대체, 원격수업 등의 방법으로 보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시스


그러면서 "현재 대학의 학칙으로 금지된 신입생, 편입생의 첫 학기 휴학에 대해서는 휴학 사유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경우에 한해 휴학을 허가해주도록 권고하겠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또 "마찬가지로 자율적인 격리, 등교중지, 입국지연 등으로 인해 수업에 출석할 수 없을 경우에도 출석을 인정해주도록 조치하겠다"며 "이미 전달되었지만 졸업식,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등의 집단행사 실시는 당분간 연기 또는 철회할 것을 다시 한 번 권고드린다"고 강조했다.


해당 방안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중국 유학생의 대거 복귀를 대비해서 개학 연기뿐만 아니라 감염예방 대책도 있어야 한다'며 교육부가 나서서 개학을 연기해 줄 것을 촉구한 데 따른 조치로 보인다.


정부는 3월 개학시기에 맞춰 한국으로 복귀하는 중국 유학생을 5~6만 명으로 추산해 이들이 대거 유입될 경우 신종코로나(우한폐렴) 방역에 또다시 문제가 생길 가능성이 예상되는 데 따른 긴급조치를 내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