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단 관리 안 하면서 20년 동안 '키 172cm·몸무게 48kg' 유지했다는 '애엄마' 함소원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아내의 맛' 함소원이 20년 동안 몸무게 48kg을 유지하고 있는 비결을 밝혔다. 

 

지난 4일 방송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과 진화의 어머니 마마가 병원 검진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평소 마마의 건강 상태와 비만 때문에 걱정해온 함소원은 함께 건강검진을 받기로 결심, 병원을 찾았다. 

 

마마는 키 156cm에 몸무게 68.7kg을 기록하며 '비만' 판정을 받았지만 함소원은 키 172cm에 체중 48.7kg을 기록하며 '저지방, 저체중' 판정을 받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특히 함소원은 "지금 몸무게를 20년째 유지 중이다"라며 "운동은 러닝머신을 시작으로 허리 근력 운동을 거쳐 20kg 정도되는 아령을 들고 마무리 운동을 한다"라고 몸매 유지 비법을 전했다. 

 

운동으로 탄탄한 몸매를 유지 중이지만 식탐은 좋아 먹는 걸 가리지 않는 편이라고. 함소원은 "소고기를 먹을 때 보통 6인분은 거뜬하고 김밥도 3줄 정도는 먹는다"라고 남다른 식성을 자랑했다. 

 

이를 본 하승진은 "식단 관리를 안 하시는 것 같은데 너무 날씬하다"라며 칭찬했다. 

 

진화 어머니 역시 함소원의 몸매를 부러워하며 "나는 쇄골이 있었던 게 언제인지 기억도 안 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Naver TV TV조선 '아내의 맛'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