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남성이 샤워하는 저를 욕실 창 틈새로 몰래 촬영하고 있었습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시스] 구용희 기자 = 자신의 휴대전화로 샤워 중인 이웃 여성을 몰래 촬영한 40대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광주지법 형사3단독 황영희 판사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기소된 A(50)씨에 대해 징역 1년을 선고하고,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와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등과 장애인 복지시설에 각 3년간 취업제한을 명령했다고 4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6월3일 오후 10시15분께 광주의 다세대주택 1층 B(40대 여성)씨의 집 욕실 창밖에서 자신의 휴대전화로 샤워 중인 B씨의 모습을 몰래 촬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B씨의 집 인근에 살던 A씨는 B씨가 퇴근하기를 기다린 뒤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장은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 B씨가 A씨의 엄벌을 탄원하고 있다"며 A씨에게 실형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