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종로 출마 선언 "문재인 정권 끝장내겠다"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홍지현 기자 = 무소속 이정현 의원이 4·15 총선에서 서울 종로에 출마하겠다고 선언했다.


4일 이 의원은 청와대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오늘 입춘이다. 이 지긋지긋한 '겨울 공화국'을 끝내는 봄이 와야 한다. 대한민국의 봄을 알리는 전령이 되기 위해 종로에서 출마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회견 장소로 청와대 앞을 택한 것에 대해 이곳이 종로이고 문재인 대통령 집무실이 가깝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정치 1번지'로 꼽히는 종로에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출마 선언을 했으며, 한국당 황교안 대표 등의 출마도 거론되고 있다.


인사이트뉴시스


이 의원은 "이제 문재인 정권을 끝내야 한다. 저는 분열주의자가 아니다. 모두가 두려워 망설일 때 누군가는 나서야 하지 않겠느냐"며 "저의 종로 출마를 시작으로 문재인 정권을 끝장내는데 뜻을 같이하는 모든 정당, 모든 정파가 하나로 뭉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이어 "저 지긋지긋한 권력의 사유화, 국민 편 가르기, 후대의 미래 훔치기 등 좌편향 운동권 집권 세력을 끝장낼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 우리에게 선거밖에 없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치인은 선거로 정치한다. 제가 할 수 있는 일은 앞장서서 저 좌편향 급진 집권 세력의 장기 집권전략을 부수기 위해 종로에 출마하는 것"이라고 거듭 출마 의지를 드러냈다.


한편 이 의원은 전남 곡성에서 태어나 12대 국회 민정당 구용상 의원 비서로 정치권에 입문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