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본 "일회용 면 마스크는 재사용하면 안 된다"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정성원 기자 =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을 예방하기 위해서 "면 마스크보다는 수술용 마스크나 보건용 마스크가 더 안전하다"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비말로 전파되는 바이러스를 차단하기 위해 마스크를 써야 하지만, 면 마스크는 젖을 수 있고, 바이러스를 완전히 보호하는 데 제약이 있다"라면서 "수술용 마스크나 보건용 마스크가 안전하다"고 강조했다.


다만 "면 마스크가 얼마나 보호 효과가 있을지를 수치로 말씀드리긴 어렵다"면서 "면 마스크에 대해선 좀 더 정보를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정 본부장은 또 일회용 마스크를 재사용하면 안 되고, 마스크 안쪽을 손으로 만지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일회용 제품을 재사용할 시엔 필터 등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라면서 "(마스크를) 빨아서 써도 안 된다고 명시돼 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어 "마스크를 쓰는 것도 중요하지만 마스크 안을 만지면 비말 등이 안에 묻을 수 있다"라면서 "마스크를 벗을 때도 깨끗하게 잘 벗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정 본부장은 가장 중요한 신종 코로나 예방수칙으로 손씻기를 언급했다.


그는 "손을 통해 손에 묻은 바이러스가 눈이나 코, 입을 통해 들어갈 수 있다"라면서 "손씻기가 예방수칙에서 가장 중요하고, 그 다음이 마스크이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