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춘'인 오늘(4일) 기온 영하로 떨어지고 한파 몰아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홍지현 기자 = 그동안 포근했던 날씨는 사라지고 영하의 한파 기운이 몰아칠 예정이다.


4일 오늘은 절기상 입춘(立春)이 찾아와 어제보다 기온이 크게 떨어져 일부 지역에는 한파 주의보가 내려졌다.


전국은 대체로 맑다가 오후부터 차차 흐려져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에서 눈이 시작돼 중부지방은 밤까지 이어지겠고 전라도와 경상도 서부 내륙은 밤부터 눈이 내리겠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조선 '아내의 맛'


예상 적설량은 중부지방과 전북, 경북 서부 내륙, 제주도에서 1∼5㎝이다. 전남과 경남 북서 내륙은 1㎝ 내외, 제주도 산지는 5∼10㎝이다.


이날 오전 서울 -5.2도, 인천 -4.2도, 춘천 -7.7도, 강릉 -1.3도, 대전 -4.8도, 광주 -2.2도 등 대부분의 지역이 영하의 날씨로 시작했다.


낮 최고 기온은 3∼10도로 전날(2∼10도)과 비슷하겠다.


현재 강원도와 경상북도 일부 지역에는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