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마개 안 한 반려견에게 12살 아이가 성기를 물렸습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시스] 이병희 기자 = 반려견 입마개 등 안전조치를 하지 않아 자신이 키우는 폭스테리어종 개가 같은 아파트에 사는 아이들을 물어 다치게 한 혐의로 기소된 70대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수원지법 형사9단독 김상연 판사는 과실치상 혐의로 기소된 송모(72·여)씨에 대해 벌금 500만 원을 선고했다고 3일 밝혔다.


김 판사는 피고인의 법정 진술, 현장 사진, 피해자 사진, 상해 진단서 등 증거를 토대로 이같이 판시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송 씨는 지난해 1월 9일 경기 용인시 기흥구의 아파트 1층 공동현관문 앞에서 자신이 키우는 폭스테리어 관리를 소홀히 해 개가 A(당시 12세)군의 성기를 물어 다치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해 6월 21일 같은 아파트 지하 1층 복도에서 같은 개가 B(당시 2세)양의 허벅지를 물어 다치게 한 혐의도 있다.


이 개는 2017년 5월에도 같은 아파트에 사는 7세 아동을 물어 아파트 주민들의 항의를 받았는데도, 송 씨는 개를 데리고 다닐 때 입마개를 씌우지 않고 길게 늘어난 목줄을 착용시킨 것으로 조사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