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확산 막겠다며 직접 지하철 손잡이 소독한 박원순 서울시장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한지혜 기자 = 서울시가 중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을 막기 위해 대중교통 방역 강화 방안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3일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 고덕차량사업소, 강동 공영차고지를 방문해 버스업체 대표, 버스조합·근로자 대표, 서울교통공사 등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박 시장은 서울 버스와 지하철의 주요 차고지를 시찰한 후 열차 내 손잡이 소독, 버스 내부 소독 등 방역 현장에도 직접 참여했다.


박 시장은 직접 소독기를 들고 손잡이에 뿌리기도 했다. 그는 지하철 열차와 역사 등을 매달 과산화수소 분무 멸균기로 소독하는 방안을 서울교통공사 사장 직무대행 등에게 지시했다.


인사이트뉴시스


또 "지하철 청소노동자의 과중한 업무를 개선하기 위해 추가 채용을 하는 등 종합적인 방법도 고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공사는 "해당 방식으로 소독할 경우 매월 약 1억 6,000만 원 정도의 비용이 발생한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뉴시스


과산화수소 분무 멸균 소독 방식은 현재 일부 대형병원에서 도입해 사용 중이며, 한 번의 소독으로 약 한 달 정도의 멸균 효과가 있다.


이와 함께 우한 폐렴 예방을 위해 회차하는 모든 버스에 차량 소독을 실시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인사이트뉴시스


그는 "지하철은 하루 800만 명, 버스는 하루 600만 명이 이용하는 시설"이라며 "아직 대중교통 이용객은 많이 줄어들지 않고 있다. 시민들이 안심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방역에 만전을 기해 달라"라고 말했다.


또한 "메르스 때 경험했듯이 늑장 대응보다는 과잉 대응이 낫다. 과하다고 생각할 정도로 철저히 대응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서울시는 우한 폐렴 확진자가 272번과 2115번 버스를 이용한 사실을 파악하고 질병관리본부에 이를 알렸다. 질본은 이와 관련한 방역소독과 접촉자 자가 격리 등 조치를 마친 상태다.


인사이트뉴시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