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울음소리가 들리지 않는다"···사망자 수가 출생아 수 앞지르는 '인구 자연 감소' 시작됐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시스] 장서우 기자 = 작년 하반기부터 사망자 수가 출생아 수를 앞지르는 인구 '자연 감소'가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고 봤던 통계 당국의 예측이 맞아떨어졌다. 


지난해 11월로 출생아가 44개월째 역대 최저치를 기록하면서 동월 기준으로는 역대 처음으로 자연 감소가 나타났다.


30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11월 인구 동향'을 보면 작년 11월 출생아 수는 2만 3,819명으로 1년 전(2만 5,301명)보다 1,482명(-5.9%) 줄었다. 


관련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1981년 이후 11월 기준으로 보면 역대 가장 낮은 수준이다. 통상 출생아 수를 비롯한 인구 관련 통계는 계절성을 고려해 전년 동월과 비교한다.


인사이트뉴시스


출생아 수가 전년 대비 감소한 것은 2015년 12월부터다. 역대 최저치를 찍기 시작한 시점은 2016년 4월부터였다. 


이때부터 작년 11월까지 44개월간 최소 기록 행진이 지속되고 있는 것이다. 인구 1,000명당 출생아 수를 뜻하는 조출생률은 5.6명으로 역시 11월 기준 역대 최저다. 조출생률이 5명대로 내려앉은 것은 2000년 집계 이래 지난해가 처음이다.


11월 사망자 수는 1년 전보다 1,238명(5.1%) 늘어난 2만 5,438명으로 집계됐다. 11월 기준 역대 가장 많은 수준이다. 전년 대비 증가율은 2002년(8.0%) 이후 17년 만에 가장 컸다. 


11월 기준 조사망률(인구 1,000명당 사망자 수)은 집계를 시작한 2000년부터 매년 5명대에 머물다가 지난해 처음으로 6.0명으로 기록하며 6명대로 올라섰다.


출생아 수에서 사망자 수를 뺀 자연증가분은 -1,619명으로, 마이너스(-)를 나타냈다. 월별 인구가 자연 감소한 것은 2017년 12월(-1,736명)과 2018년 12월(-3,756명)을 제외하면 집계 이래 없었다. 


11월 기준으로 보면 역대 처음이다. 자연증가율은 -0.4%를 기록했는데, 2018년 12월(-0.9%) 대비해선 작지만, 2017년 12월(-0.4%)과 같았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김 진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자연감소란, 내국인이든 외국인이든 국제적인 인구 이동이 없다는 가정하에 인구가 줄었다는 의미"라며 "통상 12월에 사망자가 늘고 출생자가 줄어드는 패턴(pattern)이 나타나기 때문에 2017~2018년 추세로 보면 2019년 12월에도 자연감소가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1~11월 누계 출생아 수는 28만 1,784명으로, 1년 전 같은 기간(30만 4,055명)보다 2만 2,271명 감소했다. 12월에도 인구 자연감소가 나타나면 역대 처음으로 연간 출생아 수가 30만 명에 미치지 못하는 해가 된다. 


연간 출생아 수는 2002년부터 2016년까지 15년간 40만 명대에 머물다 2017년 30만 명대로 내려앉은 바 있다. 2년 만에 30만 명 선마저 내주게 되는 셈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11월 혼인 건수는 2만 493건으로, 역시 11월 기준 1981년 집계 이래 가장 낮았다. 1년 전(2만 2,801건)보다는 2,308건(-10.1%) 감소했다. 조혼인율은 4.9명으로 조사됐다.


이혼 건수는 9,203건으로 전년(1만 87건) 대비 884건(-8.8%) 줄었다. 조이혼율은 2.2명이었다.


인구 동향은 우리나라 국민이 전국의 시·구청 및 읍·면·동에 신고한 자료를 기초로 작성한 통계다. 월별 자료는 신고뿐 아니라 지연 신고와 미신고 자료를 추정해 반영하고 있어 내년 중 공표되는 연간 잠정치 및 확정치와 차이가 있을 수 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