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 45조' 알리바바 마윈, '우한 폐렴' 백신 개발·치료에 170억원 쾌척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신정원 기자 = 알리바바 창업자이자 중국 최대 부호인 마윈(馬雲) 전 회장이 30일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개발과 치료를 위해 1억 위안(약 169억6400원)을 쾌척했다고 CNN 등 외신이 전했다.


마윈재단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중국 정부 연구 기관 2곳에 4000만 위안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나머지는 예방과 치료를 지원할 예정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world of buzz


이번 기부금은 알리바바가 바이러스 진원지인 후베이성과 우한시에 보낼 의료용품을 구입하기 위해 10억 위안(1690억4000만원)의 기금을 조성하고 있다는 발표 이후 나온 것이다.


이 외에 화웨이와 텐센트, 바이두, 바이트댄스 등 중국 기업들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치료 지원을 위해 기부 행렬에 동참하고 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0시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망자는 170명, 확진자는 7711명이다.


gettyimageskore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