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차 뺑소니 당했다며 "자수해라" 분노 글 올린 박솔미

인사이트Instagram 'park_solmi'


[뉴시스] 신효령 기자 = 배우 박솔미가 물피도주를 당했다.


박솔미는 30일 인스타그램에 "자수하라. 누가 그림 그리고 가셨다. 예쁘게도 그리셨네요. 액땜. 미워요. 앙앙"이라고 적었다.


박솔미는 이른바 '주차 뺑소니'로 불리는 물피도주를 당한 것으로 보인다. 함께 공개한 사진 속에는 흠집이 나있는 자동차 범퍼의 모습이 담겼다.


인사이트Instagram 'park_solmi'


물피도주는 사람이 탑승하지 않은 차에 사고를 낸 뒤 사후조치 없이 가버린 것을 뜻한다.


도로교통법 개정으로 2017년 6월부터 도로변 물피 도주사고 운전자를 '주차 뺑소니'로 간주하고 처벌해왔다. 경미한 물피 도주사고 운전자는 승용차 기준 범칙금 12만원과 벌점 25점 또는 최대 벌금 20만원의 처벌을 받는다.


인사이트Instagram 'park_solmi'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