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중국에 '60억원' 지원 확정···추가 지원할 수도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정부가 중국 정부에 '500만달러'(한화 약 60억원)를 지원하는 방안을 최종 확정했다.


30일 외교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급속한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국에 대해 500만달러 상당의 지원을 긴급 제공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우한 지역 내 긴급 의료물품 조달의 시급성과 특수성을 감안해 지원 물품을 결정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먼저 마스크 200만장, 의료용 마스크 100만장 및 방호복·보호경 각 10만개 등 의료 물품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 물품은 중국 우한시로 향하는 우리 교민·유학생 귀국 지원 전세기에 실어져 보내진다. 전세기는 이날 밤 인천공항을 통해 우한시로 출발할 전망이다.


정부는 "이번 지원은 한국 내 '중국유학총교우회'·'중국우한대총동문회' 측에서 물품을 제공하고, 정부가 항공편과 대중교통이 차단된 우한으로 물자를 긴급 공수해주는 방식으로 이뤄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에 더해 우리 정부는 우한시에 인접한 충칭시 등에도 30만달러(약 3억 5500만원) 상당의 물품도 지원하기로 했다.


중국 정부와 협의를 더 해 추가적인 지원 지역 및 품목 등 지원 세부 방안을 정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이번 위기를 중국과 함께 대처해 나가면서 한·중 우호관계를 강화할 것"이라면서 "전 세계 인도적 위기 상황 및 보건위기 대응에도 적극 동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