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중소기업 다니는 8만명에게 휴가비 '10만원' 지원해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Facebook 'mvakorea'


[뉴스1] 윤슬빈 기자 = 정부와 기업이 함께 근로자의 휴가비를 지원하는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에 참여할 기업과 근로자를 오는 30일부터 3월4일까지 모집한다.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휴가문화 개선과 국내여행 활성화를 위해 실시하는 사업이다.


근로자가 20만원을 부담하면 기업이 10만원, 정부가 10만원을 함께 지원해 근로자가 적립된 40만원을 국내여행 경비로 사용할 수 있다.


올해는 중소기업, 소상공인 근로자뿐만 아니라 비영리민간단체, 사회복지법인 근로자도 참여할 수 있도록 대상을 확대했으며, 모집 규모는 8만 명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3월까지 모집 및 적립금 조성 등을 완료하면, 4월부터 2020년 2월까지 11개월간 근로자가 적립금을 사용하는 일정으로 진행한다.


참여하고자 하는 기업은 사업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기업 내 일부 근로자만 참여 신청할 수도 있으며, 모집 기간 이후 입사자는 추후 별도로 신청해야 한다. 소득수준, 고용 형태 등 근로자의 신청 자격 조건은 없다.


단, 병‧의원 소속 의사, 회계 및 세무 관련 서비스업 소속 회계사 등 일부 전문직 근로자는 참여 대상에서 제외된다.


사업 참여 근로자는 시중과 동일하거나 저렴한 가격으로 운영되는 전용 온라인몰 '휴가#'에서 40여 개 주요 여행사의 9만여 개 상품을 적립금으로 결제할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한국관광공사


제휴 여행사 및 상품은 지속 확대되며, 적립금 40만 원 외 개인 결제수단으로 추가 결제도 할 수 있다. 사업 종료 후 미사용 잔액이 있으면 환불된다.


참여 기업에게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 참여증서가 발급되며, 각종 지원 혜택이 있는 가족친화인증, 여가친화인증, 근무혁신 인센티브제, 성과공유제(예정) 등 정부인증 신청 시 가점이 제공되거나 실적으로 인정된다.


우수 참여기업에게 장관상 등 정부 포상도 주어진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김석 한국관광공사 김석 관광복지센터장은 "지난 2년간 약 1만개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근로자 10만 명이 사업에 참여한 바 있다"며 "만족도가 매우 높고 근로자를 위한 기업의 대표적인 제도로 정착되고 있는 만큼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관광공사에 따르면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에 참여한 근로자의 39.5%가 해외여행을 국내여행으로 변경하고 54%가 계획에 없던 국내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 지원금 대비 약 9.3배를 국내여행에 지출하고 연차휴가 사용률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국내여행 활성화 및 휴가문화 개선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