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소에서 잠든 미성년자 남학생 제자 성추행하고 유사 성행위 강요한 중학교 야구부 코치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시스] 유난슬 기자 = 숙소에서 잠든 제자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전북의 모 중학교 야구부 전 코치에게 법원이 실형을 선고했다.


전주지법 제1형사부(부장판사 고승환)는 아동·청소년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준강제추행)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 된 A(26)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고 29일 밝혔다.


또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강의 이수와 3년 간 아동·청소년 및 장애인 관련 기관의 취업제한을 명했다.


A씨는 지난해 5월 14일 오전 4시께 중학교 야구부 숙소에서 혼자 잠자던 제자 B군(당시 13세)의 몸을 만지는 등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잠에서 깬 B군을 추행하고 유사 성행위를 강요한 혐의도 받고 있다.


B군은 아버지에게 피해 사실을 알렸고, B군의 아버지는 학교 측에 관련 내용을 전달하고 관할 경찰서에 찾아가 A씨를 고소했다.


A씨는 경찰에서 "그런 행위를 한 적이 없다"며 혐의를 완강히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재판부는 피해자의 진술이 구체적이고 일관된 점, 피고인이 당시 상황에 대해 합리적인 해명을 못 하고 있는 점, 숙소에서 A씨의 정액이 발견된 점 등을 종합해 유죄를 인정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재판부는 "피고인이 초범이지만, 자신이 지도하는 제자를 강제추행하고 유사성행위까지 시킨 점을 고려할 때 엄벌이 불가피하다"고 지적했다.


"이 사건 범행으로 피해자가 큰 충격을 받았을 것으로 보이고 범행을 부인하면서 피해자가 법정에 나와 진술하게 만드는 등 2차 피해까지 준 점, 엄벌을 탄원하고 있는 점 등을 종합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