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 첫날 '현금+상품권+교통카드 충전'으로 수백만원 훔친 '편의점' 알바생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뉴시스] 류형근 기자 = 편의점 출근 첫날 금품을 훔친 20대 아르바이트생이 휴대전화로 연결된 CCTV를 확인한 업주에게 발각돼 현장에서 붙잡혔다.


28일 광주 광산경찰서는 편의점에서 금품을 훔치고 이를 저지하는 건물관리인 등을 때린 혐의(준강도 등)로 28세 A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 27일 오후 6시경 A씨는 광주 광산구 한 편의점에서 현금 67만원과 상품권, 교통카드 충전 등 225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생을 모집한다는 광고를 보고 취업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A씨는 편의점 업주가 퇴근을 하자 취업 수시간만에 금품을 훔쳤던 것으로 조사됐다.


A씨의 범행은 업주가 휴대전화로 연결된 편의점 CCTV를 확인하면서 발각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업주는 이 같은 사실을 경찰과 건물관리인에게 알렸으며 관리인은 A씨가 도망을 가지못하도록 출입문 등을 지켰다.


이 과정에서 A씨는 관리인을 때리는 등 저항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