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친X아, 네가 무슨 상관이야"···'성매매' 걸려 은퇴하더니 다시 방송켜 시청자와 싸운 꽃자

인사이트YouTube '정배우 : 사건사고이슈'


[인사이트] 권태훈 기자 = '성매매' 사실을 인정 후 은퇴를 선언한 트랜스젠더 유튜버 꽃자가 방송을 켜고 누리꾼들과 설전을 벌였다.


지난 25일 꽃자는 모친의 유튜브 채널 '순자17'를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꽃자는 아무렇지 않게 2월에 성형을 할 예정이라고 알리더니, 최근 이사를 갔다는 소식을 전했다.


하지만 이내 꽃자는 자신을 욕하는 누리꾼이 등장하자, 설전을 벌이는 모습을 보였다.


꽃자는 왜 이렇게 뻔뻔하냐는 질문에 "뻔뻔할 게 뭐가 있냐"라고 말했다.


인사이트YouTube '정배우 : 사건사고이슈'


이어 꽃자는 "내가 너한테 돈을 달라고 했냐 뭐를 했냐. 미친 X아, 내가 방송을 하겠다는 무슨 상관이냐"라며 얼굴을 붉혔다.


꽃자는 계속해서 흥분한 말투로 "오늘만 나올 거다. (나한테 또 와서 욕하는) 저런 인간들은 인생에 아무 쓸모가 없다"라며 차마 입에 담기 힘든 욕설을 퍼붓기도 했다.


꽃자의 성매매 사건은 지난해 9월 유튜버 정배우가 그의 과거를 폭로하면서 밝혀졌다.


정배우는 꽃자가 지난 2014년부터 2017년까지 불법 성매매를 해왔고, 2016년 한 성매매 커뮤니티 사이트에 자신의 신상정보를 담은 글과 사진을 게재한 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YouTube '정배우 : 사건사고이슈'


정배우는 "많은 사람이 성매매 후기를 작성했으며, 불법 성매매에 대한 구체적인 정황들, 가격, 방문 시간 등이 모두 기록돼 있다"라고 덧붙였다.


정배우의 폭로로 논란이 불거지자 꽃자는 성매매 의혹에 대해 인정했다.


꽃자는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과거 내가 이런(성매매) 일을 덮고 싶었다. 가족에게 알리고 싶지 않았다"라며 설명했다. 그러면서 꽃자는 "거짓말로 실망하게 해드려 죄송하다. 내 과거가 떳떳하지 않다"라는 사과와 함께 은퇴를 선언했다.


한편 꽃자는 유명 BJ 세야의 방송을 통해 합방을 진행하면서 이름을 알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정배우 : 사건사고이슈'


YouTube '정배우 : 사건사고이슈'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