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는 설 연휴 '4일'이지만 5년 뒤, 최대 10일짜리 명절 연휴가 시작된다

인사이트네이버 달력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민족의 명절인 설을 맞아 4일의 연휴가 주어졌지만, 만족스러워하는 국민은 많지 않아 보인다. 오히려 너무 짧다는 아우성만 빗발치고 있다.


주말이 이틀이나 껴 있을뿐더러, 실제로 지난해보다 무려 하루나 더 짧은 탓이다. 그러나 연휴가 짧다고 너무 낙담해 있을 필요는 없다.


고작(?) 4년 뒤 진정한 '황금연휴'가 우리를 기다리고 있어서다. 오는 2025년 10월 추석에는 연휴가 최대 10일이나 될 수 있다.


무려 한 달의 1/3을 통째로 쉴 수 있는 셈이다. 일각에서는 2025년까지 살아야 할 이유가 생겼다는 반응까지 나오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실제로 2025년 달력을 살펴보면 10월에는 3일부터 달콤한 연휴가 이어진다. 3일은 개천절이고, 4일부터는 주말이다.


5일부터 화요일인 7일까지는 추석 연휴다. 8일과 10일은 휴일이 아니지만, 9일이 공휴일인 한글날이고, 11일부터는 다시 주말이다.


만약 8일과 10일 연차를 쓰거나 대체 휴무가 지정된다면 최대 10일을 쉴 수 있는 셈이다. 


더구나 8일은 5일 추석 연휴와 주말이 겹친 데 따른 대체 휴무가 될 가능성이 높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또 오해영'


더구나 2021년부터 30~300인 미만 사업장은 공휴일을 유급 휴일로 보장해야 한다. 그간 법정 휴일이더라도 휴식을 보장받지 못한 직장인도 휴일을 즐길 수 있다는 것이다.


또 한창 학기가 진행되고 있을 10월 중순의 휴무라 대학생은 더 쉽게 체감할 수 있을 전망이다. 


화요일이나 금요일 공강인 학생에게는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연휴일 것으로 보인다.


꿈같은 이야기지만, 생각만 해도 너무 행복하지 않은가. 4일이라는 짧은 연휴가 아쉬웠겠지만 2025년 10월을 기다리며(?) 지내보는 것도 재미있을 듯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